2021-경기안산-0023-대부중개 업체 로그인 | 업체 회원가입 | 광고문의

금융권뉴스

바뀐 공인인증서 !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출존 댓글 0건 조회 352회 작성일 21-08-24 12:59

본문

앞으로 공인인증서가​ 공동인증서로 명칭이 변경된다. 이로인해 민간 인증서 시장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리고 액티브 엑스·키보드 보안 프로그램 등 실행파일 설치하는 번거러움도 사라진다.



2020년 12월 10일부터 공인인증서가 '공동인증서'로 바뀐다. 내년부터는 공공기관에서 공인인증서 대신 민간업체들의 전자서명 서비스로 신원을 확인한다.



이제는 은행방문 없이 비대면으로 신원을 확인할 수 있고,근로자 연말정산에서는 공인인증서 대신 카카오페이, 패스 등 민간업체의 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다.



그럼 공인인증서는 왜 없어지는가?그 이유는 인증서를 매년 갱신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보관이 어렵고 다양한 기기,외국에서 사용하기가 어렵다는 이유도 있다. 최근에는 한류열풍으로 외국인들이 한국의 쇼핑몰에 접속해서 쇼핑을 하려고 해도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지 못한 경우도 발생하고,공인인증서의 우월적인 성격으로 민간 전자 인증시장이 발전해야 한다는 다수의 의견이 있다.


이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최근 설명한 내용을 간략히 정리해 보았다.



1.지금 사용 중인 공인인증서는 유효기간까지 쓸 수 있고,10일 이후에는 발급방식이 동일한 공동인증서를 이용하면 된다.



2.현재 공인인증서는 국가가 인정하는 6개 기관(금융결제원,한국정보인증,한국전자인증,코스콤,한국무역정보통신,이니텍)에서 발급하고 우월한 법적효력을 지녔지만,변경이후로는 법적 보장이 사라지며,또한 민간 인증서 중의 하나가 되는것이다.



3.민간인증서는 사용할 수 있는 인증서의 종류가 많고,PC나 휴대전화 등으로 무방문,비대면으로도 인증이 가능해진다. 복잡한 비밀번호대신 홍채나 지문 등 생체 정보 내지는 간편비밀번호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그리고 방화벽이나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 등 실행파일을 따로 설치하는 번거로움도 없어진다.



4.민간인증서에는 통신3사와 네이버,카카오 등 다양한 곳에서 출시했다.



5.금융인증서비스는 금융결제원과 은행권에서 공동으로 실시하는 민간 인증 서비스인데,은행이나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 인증센터 메뉴에서 금융인증서를 발급받아 22개 은행과 카드사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6.정부는 내년 초 연말정산에서 민간인증서를 활용할 방침으로,그 안정성을 평가하기 위해 '전자서명인증 업무 평가.인증제도'를 도입했다.이에 따라 위변조 방지 대책과 시설.자료 보호조치 등 보안 장치를 마련한 업체만 민간인증서를 출시할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